던킨도너츠 아침 메뉴 먹다, 베이컨에그 샌도 잉글리쉬 머핀 커피까지 본문

디저트맛집

던킨도너츠 아침 메뉴 먹다, 베이컨에그 샌도 잉글리쉬 머핀 커피까지

걸어다니는 잡학지식대백과사전 고야미 2020. 5. 27. 04:29
반응형

[던킨도너츠 아침 메뉴]

 

 

 

평화로운 우리들의 아침은 요랬다고 한다. 

 

 

안녕하세요, 하루 포스팅을 쉬었는데요 건강상태가 안좋아서 어쩔수 없었습니다. 그래도 먹는이야기는 빠질 수 없으니 오늘은 음식이야기로 포스팅을 시작해보도록 할게요.

 

 

 

 

저는 아침은 꼭 거르지 않는 편이랍니다. 그래서 이번에 아메리카노까지 먹을수 있는 던킨도너츠에 갔다왔어요. 파리바게트 아침 메뉴도 좋지만 던킨도너츠에서도 모닝 세트를 판매하고 있어서 샌드위치 종류와 함께 저렴하게 커피까찌 마실 수가 있습니다.

 

 

 

 

 

아침에 핫 샌드위치류를 먹으면 정말 좋을것 같습니다. 번호가 붙어있어서 몇번이요! 하고 주문해주시면 되겠습니다. 베이컨에그 샌도, 오리지널 핫도그, 비프칠리 핫도그가 있고요 밑에로는 흔한메뉴인 베이컨에그 잉글리쉬머핀과 햄에그가 들어간 것, 크로크무슈는 콰트로 치즈와 스크램블이란 메뉴가 있었습니다. 스파이시 치킨 치아바타처럼 쫀득한 빵을 드시는것도 좋겠고요 오믈렛이 들어간 것도 있었어요. 이런저런거 다 별루라면 '핫 볼'이라고 해서 베이컨 스크램블을 드셔도 되겠네요.

 

 

 

 

 

음료수 종류도 매우 많지만 아침엔 안 땡기는 투머치 달다구리들이군요.

 

 

'

 

던킨도너츠 아침 메뉴는 맛나게 먹었으니 다음엔 커피젤리 바닐라 크러쉬 등 버블이 들어간 것도 먹어볼까 해요. 버블은 중국에서 "쩐쭈"라고 하는데요 마치 진주를 닮은 모양새이고 검답니다. 쫀득쫀득 타피오카가 들어간 것도 던킨도너츠에서 파니까 매우 별미일것 같습니다. 

 

 

 

 

베이컨 에그 샌도와 베이컨 잉글리쉬 머핀을 아침 메뉴 (SET)로 즐겨보았습니다.... 두 세트 해서 8500원인데요, 가격은 각각 4000원, 3500원 이렇게 나왔군요! 베이컨에그 샌도는 KFC에서 프로모션을 했던 그 버거와 꼭 닮아있는데요 던킨도넛이 위아래로 뙇!! 이거 햄버거 이상으로 배부를 거 같죠. 

 

 

커피까지 뙇 먹으니 기분쵝오.

 

아침메뉴이지만 아메리카노가 있어서 전혀 부담스럽지 않단 점까지 알려드리고 싶어요. "!"하고 느낌표마크까지 뙇 박혀있었는데요 이거 구미를 당깁니다. 그래서 제가 다 마셔주었지요, 이거 음료수가 좀 작은편인데요 그래도 아침에 먹기 딱 좋은 사이즈인 실용성 있는 사이즈입니다. 요즘 날씨가 풀려서 아이스 아메리카노 먹기 딱 좋습니다. 커피가 땡긴다면 여기서 카페인 한잔 들고가세요. 

 

 

 

잉글리쉬 머핀은 항상 그랬듯 엄청 평범하진 않다손 쳐도, 제가 꾸역꾸역 짜 내서 칭찬하는 게 아니라 실제로 먹어보심 제가 뭔 말 하는지 아실 것이라 믿어요. 던킨도너츠 거는 특히 빵부분이 굉장히 쫀득하고 맛나답니다. 피자도 도우 부분이 맛 없으면 먹기 싫어지잖어요, 안그래요? 만들어 주시는 분에 따라 살짝 차이가 있는데 제가 먹은 지점에서는 주인아저씨의 노련한 손길을 느낄 수가 없었지만 그래도 체인점의 맛답게 평타이상 치는 훌륭한 맛이었습니다.

 

 

 

 

여러분께서도 이왕이면 솜씨 좋은 직원이 있는 곳으로 가세요! 체인점이라도 던킨의 이런저런 천차만별 실력을 느낄수가 있는 부분이니까요. 노란 치즈와 함께 베이컨 몇쪽, 그리고 계란까지 들어가 칼로리 높고 훌륭한 아침식사가 완성되었습니다.

 

 

베이컨에그 샌도 오픈의 현장

 

 

 

베이컨에그 샌도는 열자마자 가공할 만한 비주얼이라는 것이 느껴졌습니다. 일단 크기가 엄청 커서 먹는데 참 신이 나고요~ 또 이렇게 오리지날 글레이즈드 도너츠가 2겹이나 껴 있는데 배가 엄청 불러요. 도넛이 튀긴 음식이라는 것 아시죠? 안에는 후추까지 잔뜩 뿌려져 있어서 야채가 없더라도 치즈, 계란, 베이컨이 미친듯한 칼로리의 매력을 보여주었습니다.

 

 

 

 

 

 

지방이 가득 들어가서 배가 부른 던킨도너츠 아침 메뉴 찾고 계시다면 이걸 꼭 드셔야해요. 제가 먹은 잉글리쉬 머핀도 맛났지만 이것은 실해서 배가 딱 불렀어요. 훈군은 많이 못먹어서 제가 남은것까지 다 먹었느데요 이렇게 든든해지는 느낌입니다. 나는 살찌고 훈군은 야위고 있어서 문제입니다. 

 

 

 

 

잉글리쉬 머핀으로는 좀 심심했는데 제가 예상치 못한 새에 던킨도너츠 아침 메뉴가 나와서 좋네요. FKC때는 치킨이 한덩이 들어가 있었는데 베이컨과 치즈가 들어있어도 좋군요. 나중엔 집에서 더욱 다채로운 재료를 활용하여 콜라보레이션을 해보고 싶기도 하고요. 가격이 비싸지 않으니 부담스럽지 않은 선에서 커피와 함께 간단한 요깃거리를 할 수 있다는 것이 장점이니 꼭 와보시길 바랍니다.  

반응형
Comments 3
댓글쓰기 폼
반응형
Total
111,506
Today
56
Yesterday
46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