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도분식 시래기떡볶이와 우엉김밥의 매력에 빠지다 본문

전국맛집

남도분식 시래기떡볶이와 우엉김밥의 매력에 빠지다

걸어다니는 잡학지식대백과사전 고야미 2021. 7. 11. 01:03
반응형

오늘은 태어나서 처음으로 남도분식 에서 떡볶이를 먹어본 날입니다.

남도분식 떡볶이는 정말 유명하더라고요... 일산 현대백화점 킨텍스점 지하 푸드코트에서 발견했어요.

 

 

전부터 계속 지나가면서 먹고싶었는데~ 정말 길거리에서 파는 그 눅눅하면서 찐득한!! 그 떡볶이 맛이더라고요. 제가 너무 좋아하는 떡볶이 맛이라 소개해드릴게요... 그리고 떡볶이에 시래기가 있는데 정말 맛있어요

 

 

 

이름은 유명했는데.... 처음 먹어보는... 남도분식이 아마 전라도의 분식이라는 그런 뜻을 가지고 있는 것 같은데요, 전라도는 본디 맛의 고장 아니겠습니까!! 그래서 너무 궁금하고 먹어보고 싶었어요.. 여기 김밥도 정말 맛나 보이더라고요.

 

남자친구가 이 김밥은 꼭 모둠으로 먹어보라고 했는데 배가 불러서 모둠으로는 못샀어요. 우렁강된장 김밥이라든가 참치김치 김밥, 진미채, 땡초멸치 칼슘 김밥, 어묵우엉 김밥 등 참 여러가지 종류가 있었어요.

 

명란마요 맛이랑 햄치즈 맛이 있었는데 BLT도 아니고 JMT김밥이네요~ 게다가 우렁강된장 튼튼김밥이라니..그냥 김밥도 아니고 튼튼이 붙어있을 만큼 맛난건가요?

 

주문하자마자 즉석에서 말아주셨어요~ 돌돌돌~ 갑자기 자두의 김밥 노래가 생각나서 부르면서 기다렸어요.

 

옆구리가 안터지게 잘 말아주셨어요. 남도분식 김밥 특징은 얇고 긴 느낌이랍니다... 그냥 일반 김밥집에서 파는 것보단 백화점에서 파는거니까 굵기는 좀 더 얇은거 같은데 그래도 일단 기념삼아 먹는거니까요~

 

남도분식 메뉴입니다.

떡볶이는 시래기떡볶이가 5500원, 남도짜장덕볶이가 5500원이었고요

순대와 우렁막장이 5000원, 오뎅이랑 물떡이 4000원이었어요.

물떡 너무 궁금하다!!

 

길쭉이 김밥도 있고, 돈까스 김밥이랑 소불고기 김밥, 날치알 김밥과 함께 땡초멸치, 어묵우엉맛, 진미채, 참치김치, 우렁강된장, 햄치즈, 명란마요 이렇게 있었고 가격은 2500원부터 3000원 등 상이하니 재료에 따라 다른 속재료와 가격이니 참조하시길 바랍니다.

 

이렇게 팔고 있는데요 물떡은 없었구 일단 떡볶이랑 어묵 그리고 순대가 보였어요~

물떡 대체 뭐야.. 나중에 한번 먹어봐야지

 

떡볶이가 진했습니다. 서촌 남도분식... 후후 이름부터 정말 !! 맛있어 보이는데 포장해 와서 용기값 백원인가 더 냈던것 같아요.

 

포장을 끌러보겠습니다 두근두근

 

우와!! 처음에 내가 소고기를 넣었나? 하고 토핑을 자세히 봤는데 무릎을 탁 쳤어요...그렇지 여기 떡볶이에 시래기 올려주지~~

와 근데 정말 소스 제 취향이었고 너무 달지도 않고 짜지도 않고 딱 적당한 맛에... 길거리에서 파는 그 찐한 바로 그맛인거에요... 전에 먹방 유투버 쯔양님의 떡볶이 먹방 봤는데 만든지 조금 더 오래된 떡볶이에 대한 코멘트가 있었는데 딱 그런 느낌.. 만든지 살짝 되어서 꾸덕한 그런 느낌이었다 이말입니다!! 아아아 좋아요

 

김밥은 살짝 얇지만 떡볶이 양이 많아서 같이 찍어먹으면 배 터지는줄 알았습니다..

 

김밥의 단면은 단촐하게 이런 느낌!! 안에 단무지가 굉장히 작은것이 포인트인데요 너무 크지 않은 단무지가 살짝 존재감을 뽐내면서, 떡볶이 국물과 합쳐지면 최상의 콜라보레이션이 됩니다....

 

위에 시래기는 고명을 다 섞지 말고 하나하나 같이 집어먹어준단 느낌으로 먹으면 좋더라고요.

 

짜잔~ 시래기 따로 들어보기

 

같이 버무려진 것은 들깨가루였던거 같은데 정말 꼬숩하니 맛이 좋았어요. 그위에 파도 송송 있고.

떡볶이 국물에 묻혀먹으면 더욱 맛이 좋았습니다.. 남자친구가 비싸더라도 백화점 떡볶이는 다를거라며 꼭 먹어보라고 사준건데 역시 먹어보길 잘했어요... 고마워!!

 

여긴 떡맛이 진리인거 같아요.... 소스에 뭉근하게 졸여져서는 양념이 그대로 배었더라고요. 게다가 떡도 좋아하지만 사실 오뎅파거든요...그런데 바로 그 오뎅파인 제가, 밀떡의 진수를 맛보았습니다!!(이거 밀떡 맞죠??)

 

오뎅도 맛있고~ 크게크게 썰려져 있어서 딱 좋았어요. 오뎅 덕후들은 너무 작게 썰어져있는 장식용 오뎅보다 이렇게 먹은것 같은 어묵을 좋아하거든요.

 

남도분식 표 우엉김밥!! 시래기떡볶이도 맛있었는데 이건 진짜...소스에 푹 찍어먹으니 밥알은 달달하고 우엉은 짭쪼롬하고 그리고 뒷맛도 깔끔하고!! 벼로 넣은거 없는거 같은데 왜 이렇게 맛있지?

 

헤비한게 안땡겨서 이걸로 선택한건데 와~ 정말 이거 먹길 잘 한 것 같아요. 내일도 이거 먹어버릴까...

 

반응형
Comments 1
댓글쓰기 폼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