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발산역 토스트 맛집 토스피아 빅사이즈 아메리카노까지 든든 본문

디저트맛집

정발산역 토스트 맛집 토스피아 빅사이즈 아메리카노까지 든든

걸어다니는 잡학지식대백과사전 고야미 2020. 5. 30. 10:54
반응형

[토스피아]

 

오늘 탐방한 곳은 일산 아이스페이스 오피스텔에 생긴 정발산역 토스트 맛집입니다. 아마도 체인점인거 같은데 저는 체인점이라는 문구에는 개의치 않습니다. 왜냐면 본점이랑 버금가게 맛있는 곳도 있고 또 지점에 따라 맛이 천차만별이더라고요. 아무래도 사람의 손길이 닿는것이 음식인지라 같은 가게 타이틀을 달고서도 맛이 다르기도 하니 저는 무조건 직접 가보는 편입니다. 이번에는 토스트를 먹으러 갔네요. 

 

 

근사한 한끼 !!

 

세상 든든하고 근사한 한끼가 펼쳐졌는데요 파란색 간판이 인상적인 바로 이곳은 토스피아였습니다. 빅사이즈 아메리카노에 샌드위치 세트를 무려 5000원이라는 가격에 즐길 수가 있었는데요 이 근처 동네 주민들이 많이들 테이크아웃을 해가시더라고요... 있는지 몰랐으니 앞으로는 이곳에 자주 찾아야겠다 마음먹습니다. 

 

 

 

바로 여기입니다. 일산 아이스페이스는 신혼부부나 직장인들이 많이 거주하기로 유명한 곳인데요 "일산경찰서"바로 앞이라 역세권이라든지 조망이 아주 좋습니다. 밑에는 이렇게 한끼하기 좋은 근사한 카페들이 즐비하고요.... 직장인들이 많은 곳이니 편의시설 또한 많은 편인데요 파란 간판의 이곳을 지나가다 보신다면 단순히 커피만 파는 곳이 아니라 "샌드위치 천문점"이니까 자주 오시면 되겠네요. 

 

 

 

들어가 보겠습니다. 이 날 아메리카노를 안 먹어서 그런지 아메리카노가 심히 땡기더군요....그래서 보자마자 빅사이즈 커피가 있다는 입간판부터 체킹합니다. 

 

 

벽돌과 모던한 분위기의 인테리어를 갖추고 있는 일산 정발산 토스피아 매장입니다. 지점마다 차이가 있겠지만 일산지점은 이렇다는 것 보여드리고요, 아무래도 현대적이고 모던한 도시에 위치하고 있어서 이렇게 가게내부도 참 멋있는거 같습니다.

 

단순한 토스트집을 상상했는데 내부는 근사한 카페라서 좀 놀랐고요, 일산경찰서 바로 옆 아주 번화가 거리에 위치하고 있는곳이라 그런지 손님들이 내부가 별로다 싶으면 잘 안들어 올 것 같은데 이정도면 충분히 모두의 이목을 사로잡기 유효적절하다 싶었습니다. 

 

 

 

정발산역 토스트 맛집이지만 그냥 단순히 토스트만 먹고가는게 아니라 담소를 나누기에 좋게 되어있고요, 벽에는 영어로 뭐라뭐라 써있었는데 읽어보니 토스트 프레스기가 특허를 받았다든가 뭐 이래저래 신경쓰는게 많다며 써있더라고요. 읽어보시길 바랍니다. 

 

 

토스피아 데리치즈, 치즈불닭, 에그베이컨 모형
토스피아 데리치즈맛 

 

치즈불닭이라든지 데리치즈 에그베이컨 맛 등이 있고요 토스트 가격이 써있었어요.토스피아의 빵 특징은 "꼬다리"가 없다는 점. 빵의 귀퉁이가 다 잘려나가서 제일 부드럽고 맛있는 곳만 먹을 수가 있고요 또 압착식 토스트라서 내용물은 잘익었고 토스트를 먹으며 음식물이 새어나갈 걱정이 없습니다. 

 

 

주문마감시간은 21시까지이고 매장이용시간은 22시까지인데 아마 토스트가 아침에 먹으면 더 좋은 메뉴라서 그럴 수도 있습니다. 학생세트, 일반세트 등이 있는데요 학생세트 정말 저렴해서 눈에 딱 들어오더라고요. 3500원!! 햄치즈샌드위치에 아이스티의 조합인데 이 가격이라니. 그리고 저는 일반세트를 먹었는데요 클럽샌드위치에 역시나 빅사이즈 아이스 아메리카노까지 해서 단돈 오천원이었습니다. 에그베이컨이랑 아메리카노가 세트인 것도 있었는데요 5800원이니까 잘 보시고 주문하세요. 

 

 

 

 

우리가 시킨 클럽샌드위치 세트 등장

 

클럽샌드위치와 아메리카노를 한 방에 먹을 수 있는 SET입니다. 일산 샌드위치 맛집 토스피아는 커피도 이렇게 근사하고요, 만원 이상 주문을 하면 마카롱까지 주는 이벤트를 하고 있어서 마카롱을 받았습니다. 이거 완전 개이득 아니냐?

 

클럽샌드위치 안에는 야채가 함뿍 들어있고요, 그래서 영양적인 측면도 간과할 수 없을 듯 했습니다. 그렇다고 해서 칼로리가 높은 것도 아니고 저칼로리에 배까지 부르니 아우 마음이 아주 든든해지는구만요. 몸도 마음도 영양분으로 꽉 채워지는듯 합니다. 알다시피 유토피아는 이상세계를 뜻하는데요, 토스트+유토피아 라는 뜻이 절묘하게 합쳐져 토스트계의 유토피아를 꿈꾸고 있는 듯한 가게 바로 토스피아입니다. 

 

 

 

이 자태는 다시 보아도 곱네요 고와!! 같이 주신 마카롱은 아직 냉동실에 있는데 안먹었어요. 그건 따로 맛있으면 가서 포장해오려고 합니다. 단순히 샌드위치 메뉴에만 주력시킨게 아니라 손님들의 다양한 니즈를 만족시켜 보려는 본 가게만의 노력이 느껴지는 대목이었습니다. 

 

 

 

토스피아 표 아메리카노, 사이즈가 크다. 

 

아메리카노는 살짝 흔들어 제꼈습니다. 위에 있는 크레마를 잔뜩 희석시켜 주니 더욱 먹기 좋은 비주얼이 탄생합니다. 커피를 어떻게 먹는 것은 자유이지만, 전 왜 차갑게 먹는 냉차 스타일이 그렇게 좋은걸까요. 3호선 정발산역에 가실 일이 있으신 분들이 가보시면 좋을것 같아요. 일부러 여기까지 찾아오라! 고 말씀드리는 것은 아니지만 근처 주민이라면 한 번쯤 가 볼만한 멋진 곳이라고나 할까요. 그리고 요즘 물가도 비싼데 이렇게 큰 사이즈 아메리카노는 마시는 사람 기분을 행복하게 만들어 주는 마력이 깃들어 있는 것 같았습니다. 룰룰루~☆ 

 

이게 얼음 굴러가는 소리가 참 경쾌했는데 귀찮아서 동영상은 안 찍었네요 (무책임한 블로거, 죄송합니다)

 

 

 

안에는 햄, 양배추, 토마토가 들어있고요 빵은 압착이 되어서 노릇노릇합니다. 치즈가 살짝 녹았는데요 여기선 노란 치즈를 쓴답니다. 향긋한 빵내음이 구미를 돋우는데요 저는 달짝지근한 디저트도 좋지만 여기처럼 단맛이 배제된 것도 참 좋아한답니다. 결론!! 배부르게 잘 먹었습니다.

 

 

 

 

 

요즘에 소화가 안 되어서 2시쯤 첫끼를 먹은거였는데요 체하고 나서 먹어도 되나 싶었는데 의외로 맛이 좋더라고요. 다른 나라에서는 체했다 하면 다음날 빵을 먹으니까 체하고 나서 밀가루를 먹으면 안 된다는 것은 우리나라만 그런건가? 저도 잘 모르지만 아무튼 소화엔 무리가 없었다고 합니다. 

 

 

 

요리조리 살펴봐도 튼실하다

 

간단히 먹을수 있는 정발산 샌드위치 맛집 토스피아!! 요즘에 하도 물가가 비싸서 내 돈 주고 먹을 만한 것이 별로 없는 것이 현실이더라고요. 절박한 현실이지만 그래도 아등바등 열심히 살아가는게 목표인 저입니다. 그래서 이번에도 가성비가 넘치는 한끼를 먹게되어서 기쁘네요. 어떤 사람에겐 "이게 무슨 가성비야"라고 할 수 있겠지만 바로 만든 갓구운 토스트에 안에 야채까지 많으니까, 저같은 채소 매니아들에겐 이런 음식도 좋다고요. 

 

 

 

매일 반복되는 지루한 일상속에서 주신 선물까지 감사히 잘 먹었습니다. 앞으로도 일산에 놀러가면 풍요로운 한끼를 먹어보기 위해 좀더 이곳저곳 찾아볼텐데요 여기는 몇 번 더 방문할 것 같습니다. 배가 고플 때, 특히 아침에 적합한 곳이겠습니다. 다음에도 디저트가 맛있는 곳을 여기저기 순방하고 올게요! 

 

 

 

반응형
Comments 3
댓글쓰기 폼
반응형
Total
127,971
Today
68
Yesterday
3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