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디저트맛집

킨텍스 카페 디썸 근사한 분위기에서 티라미수 먹다

[카페 디썸 CAFE DSSOM]

 

 

킨텍스 카페 디썸에서 근사한 분위기에서 디저트를 즐기고 왔습니다. 오후의 여유는 이런 멋진 곳에서 즐기면 더 좋을거 같습니다. 후식을 먹을 때도 자리를 중시하는 편인데 킨텍스 대화역 근처에 이렇게 멋진 곳이 있더라고요. 여기는 은근 단독주택으로 되어있어서 낙후된 지역같으면서도 아름다운 공간이 매우 많답니다. 도심 속의 교외라고 하면 딱 맞겠습니다.

 

 

 

달다구리들

 

원체 밥 먹고 나서 후식을 즐겨먹는 스타일인데요 가만히 있으려니 좀이 쑤시더라고요. 근데 훈 군이 근사한 카페를 알아와가지고 여기로 와봤습니다. 디저트가 죽이죠? 티라미수도 컵에 이쁘게 담아주시고 음료랑 밀크티가 아주 멋스러운 자태를 뽐내고 있습니다. 

 

 

 

카페 디썸

 

카페 디썸

 

 

킨텍스 카페 디썸은 여러가지 디저트가 있고요 계절메뉴도 있으니까 지금같은 계절에 시원한 에어콘바람 맞으면서 카페힐링을 즐겨보시는 것도 너무 좋을거 같아요. 

 

티라미썸, 눈꽃빙수, 망고치즈

 

티라미수가 아니라 티라미썸이라고 되어 있습니다. 저것에 뭔가 홀릭되듯이 들어가 보았는데요 실제로 저 비주얼 그대로더라고요. 원래 카페는 사진 그대로가 아니던데 여기는 예외였던.... 

망고랑 치즈의 조합도 아주 상당해 보이는데요 군침이 아주 꼴깍 넘어갑니다. 이번엔 이것밖에 못 먹었는데 다음엔 반드시 가서 빙수를 먹어보고야 말겠습니다. 입간판도 아주 요즘 유행하는 스타일 그대로 깔끔하면서도 세련되었는데요 킨텍스 뒤쪽 골목이 아니라 가로수길인 줄 알았습니다. 

 

 

 

 

메뉴

 

CAFE DSSOM의 메뉴입니다. 뭐, 일반 개인 카페치고 나쁘지 않은 가격이지요! 체인점에 비하면 다른 매력을 느낄 수 있고 이 집은 특히 커피가 전문화되어 있는거 같았습니다. 여러분, 디저트 드실 땐 부디 아무데서나 드시지 마시고 좀 알아보고 다녀보세요~ 이렇게 일산 뒷골목에 아주 훌륭하고 수려한 공간이 많다는 점!!

 

 

쇼케이스

 

쇼케이스 안의 여러 달달구리들을 중점적으로 훑었습니다. 티라미수라든지 각종 크레이프 케익 등에 시선이 쏠렸는데요, 밖에도 "티라미썸"이 걸려있는거 보니까  이 집의 시그니처 메뉴임에는 틀림없더라고요. 저는 무조건 가게를 가면 간판 메뉴부터 먹기에 그것을 즐겨 보기로 하였습니다. 요즘에는 먹어도 먹어도 허기가 지는데 이것이 나이가 들어서 그런지 원기가 딸려서 그런지는 모르겠기에 먹어야 되겠더라구요. 

 

내부아이템 키보드랑 책 장식 등
앤티크하다

 

밖은 모던한 디자인이어서 그런 카페를 상상했는데 메뉴를 주문한 후 살펴본 이곳의 분위기는 여느 카페와는 조금 다른 분위기였습니다. 낯선 앤티크 소품들은 이국적인 분위기를 뿜어내면서도 정겨움을 줍니다. 킨텍스에 전시회가 있을 때 따로 이쪽에서 데이트를 잡아주시는 건 어떨까요? 카페야 한 번 힐링하는 것치고 비싼 값이 아니니 말이죠. 

 

 

티라미썸, 밀크티, 바닐라라떼

 

티라미썸과 밀크티 그리고 바닐라라떼입니다

.

 

아마 케이크류를 좋아하시는 분들은 무조건 티라미수를 좋아하실거 같고요 가루가 날리니 주의해주세요. 밀크티는 달달하지만 너무 과하게 달거나 그렇진 않았고요 바닐라라떼야 한마디로 말해서 꼬소하고 부드러우면서도 달달한게 스트레스를 해소하기 딱 좋은 음식입니다. 나무 트레이 위에 이쁘게도 담아 주셨는데요, 집에서는 이렇게 분위기 내어서 먹지 않고 아무 컵에다 먹으니 카페 힐링은 이래서 할만한 듯 합니다.

 

 

 

우리가 시킨 것들

 

훈 군이 알아온 덕에 이와 같이 풍성하게 즐길수 있어서 좋았습니다.

 

 

라떼 얼음 죽인다!

 

제가 잠이 부족해서 요새 극도의 스트레스에 시달리고 있어요. 자도 자도 제대로 잔 거 같지 않고 일어나면 식은땀까지 흐르고 정신이 없더라고요. 근데, 이거 먹고 많이 호전이 되었어요. 가끔은 놀러가서 힐링하고 시원한거도 먹고 그래야겠어요. 특히 홍차랑 커피 같이 나눠마시는데 두개 시켜서 둘이서 사이좋게 더욱더 풍성한 맛을 즐겨 보는것은 어떠실까요?

 

커피랑 홍차 둘 중에 하나만 시켰으면 참 아쉬울 뻔 했어요. 

 

 

커피는 돌려마셔야 제맛

 

 

저 손에 무슨 모터 단 듯이 진동을 팍팍 하고 있는데요, 얼음이 컵에 부딪히면서 아주 경쾌한 소리가 나더라고요.

 

무거운 마음을 안고있는 날이라도 주말에 나와서 하루 잠깐 여유부리는 거! 절대 과한 거 아니고요 해볼 만한 거 맞습니다. 커피는 샷을 맨 마지막에 해주니까 섞어 먹어야 우유랑 조화롭게 잘 섞이는데요 이 과정을 절대 놓치지 말아주세요. 

 

티라미썸

 

썸타고 싶은 그맛 티라미썸의 비주얼! 위에 올려져 있는 치즈 생크림이랑 허브 데코레이션 무엇이죠!! 그리고 가루도 아주 예쁘게 잘 뿌려져 있는데요 그릇 위에 담아진 이 멋진 비주얼은 감탄하고야 말 정도였습니다. 

 

갑분 움짤 

 

사실 저는 커피맛 케이크를 별로 좋아하지 않아서 티라미썸은 엄청 땡기는 것은 아니었어요. 하지만, 시도해 본 순간 입 안에 퍼지는 이 달달구리의 멋진 맛에 그야말로 감동하고야 말았습니다. 앞으로 자주 챙겨먹을 것 같은 그런 맛이었더랬죠!!

 

아마 디저트 안좋아 하시는 분들도 좋아하실듯 

킨텍스 카페 오시면 반드시 이맛은 꼭 보고 가시길 바랍니다.

 

행복이다 행복이야

 

이런 것을 컵케익이라고 하나요? 컵안에 담겨져 있는데 안은 초코맛이 나지 치즈맛도 달다랗지 그야말로 이런 맛이 없겠떠라고요. 위에 허브 이파리 데코레이션까지 너무 감동이었습니다.

 

 

 

거기에 음료까지 한 잔씩 벌컥벌컥 해주니 기운이 납니다 나요. 이  날 엄청 거하게 밥을 먹었는데도 불구 또 이렇게 들어간다는게 인체의 신비더라고요. 나 왜이렇게 잘 먹는거야?? 저는 요즘에 너무 잘먹어서 살좀 빼야겠어요. 나혼자 산다에서 손담비씨는 진짜 조금 드시던데 말이죠. 

 

 

 

그 와중에 이파리 들고 찰칵 

 

완식인증

 

 

저는 절대 음식을 안 남기니까 완식인증까지 해봅니다. 

 

멋진 네온 문구

 

네온 문구까지 있는 감성카페였는데요 킨텍스 카페 디썸은 장촌초등학교 뒤쪽 골목에 있고요 근처에 맛있는 식당이 많으니까 꼭 한번 놀러가 보셨음 하는 공간이에요. 일산 구석구석 탐방을 자주 하고있는데 여기같은 곳은 몇 번이고 와주어도 될거 같은데요? 이렇게 먹은지 얼마 되지도 않아 또 가고싶네요. 전 진짜 먹성이 어마무시한거 같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