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장명

 

후쿠오카 이치란 라멘 텐진니시도리점一蘭 天神西通り店

 

모모치 해변을 구경갔다가 배가 고파졌던 날 먹었다. 텐진니시도리점은 본점인 줄 알았는데 알고보니 아니었다. 후쿠오카 알못의 폐해... 무튼간, 요즘 코로나라서 일본에 못 가니까 아쉬운 대로 예전에 먹었던 사진들 하나하나 공개해 보려 한다.

 

후쿠오카 이치란 라멘 텐진니시도리점에서 한 끼...

 

 

도쿄에 있는 친구도 이치란을 못 먹어본 친구들이 많았다. 한 번도 후쿠오카 안 가본 사람들도 많았고... 그만큼 일본인들은 타지에 별로 안 나가기도 하고, 한국에서 되려 후쿠오카 가는 것이 더 싸다. 왜냐면 도쿄에서 비행기 타고 후쿠오카 가는 비용이 한국에서 후쿠오카 가는 값보다 비싸기 때문이다. 

 

각설하고, 이 때 이치란 라멘의 가격은 기본이 890엔이었던거 같다. 다른 토핑은 하나도 추가하지 않고 이대로 깔끔히 즐겼다. 물론, 맛있게 먹는 방법 검색하면 이래저래 나오긴 하는데, 나는 뭐 딱 내 식대로 해서 시켰다. 그런 거 알아보는 편이 아니다.

 

특이점은 매운 맛 조절이 가능하다는 점이다. 한국에서도 요즘은 가능하긴 한데 옛날엔 식당 가봤자 그냥 1가지 맛밖에 없었던 것으로 기억한다. 나는 맵게 먹었는데 맵게 해봤자 한국에서 먹는 신라면보다 안 맵다. 원래 일본 라멘을 좋아하긴 한데 이치란 라멘의 그것은 진짜 맛이 좋다.

 

이치란라멘돈코츠 라멘이다. 즉 돼지 등뼈 베이스라는 것! 진한 돼지곰탕을 생각하면 되겠는데 은근 마늘이랑 고춧가루가 들어가서 한국인들도 무난무난하게 먹으며 즐길 수 있는 맛이라고나 할까. 

 

도쿄 시부야에서 먹었을 땐 별로 맛 없었는데 아무래도 후쿠오카가 도쿄보다 음식맛이 상당히 좋은 편에 속하기 때문에 그런 것도 있다.

 

 

추억이다. 가 많이 들어있고 마늘도 많이 요청드렸다. 위에 소스도 엄청나고! 국물도 생각보다 깊은 그릇에 담겨 있어서 그런지 양이 많았다. 특히 저 양념장은 짭쪼름하면서 ... 고기는 더 추가하지 않아도 양이 적진 않았다. 갑자기 일본 라멘 음청 땡기네.

 

나카스 강 주변에 밤에 돌아다니기 뭐할 때 여기서 빨리 먹고 해산하기 좋다. 그리고 이치란라멘은 일본전국 디자인이 거의 비슷해서 먹어볼 만 한거 같다. 일본라멘은 한국 인스턴트 라면이랑은 좀 다른, 국수 느낌이라고 해야 되나? 면발의 세기까지 조절이 가능하고 국물의 진함도 자기가 알아서 조절할 수 있으니 그점이 인상깊다. 한국은 보통 이렇게까지 맞춤식으로 제공되지 않으니 말이다. 

 

이렇게 봐도 느껴질 지 모르겠지만 테이블이 일단 1인석이다. 한국에는 지금 이런 좌석이 많아져서 하나도 안 신기할 수도 있는데 옛날에는 TV에 "일본은 1인 좌석까지 있는 개인주의가 팽배한 나라'뭐 이런 식으로 나왔었다. 근데 이거 그냥 1인석이 아니고 옆에 가림막은 치울려면 치울 수 있거등요(....) 일본인들도 같이 먹는거 좋아합니다.

 

 

특히 면발과 진한 국물이 잘 어울렸다

 

 

후쿠오카 이치란 라멘 텐진니시도리점은 거듭 말하지만 본점이 아니다. 후쿠오카 여행에 관심있으신 분들은 한 번쯤 드셔볼 만한 별미라고 할 수 있겠다. 본점엔 가 보지 않아서 모르겠지만 맛이 좋다는 건 진실이다.

 

이 때 바빠서 자판기로 주문하는 것 등은 찍지 못했다. 근데 어차피 한국어로 다 되어있어서 한국인들도 무난하게 먹을 수 있을 거 같다. 텐진은 나름 후쿠오카의 최고 번화가이니까 부디 방문해 보셔서 이것저것 즐겨 보시길 바란다. 

 

 

주소

 

〒810-0041 福岡県福岡市中央区大名2丁目1−57

2 Chome-1-57 Daimyo, Chuo Ward, Fukuoka, 810-0041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
  1. thumbnail
    성은지

    이치란라멘 궁금했었는데 이렇게 나오는군 ㅋㅋㅋ
    지나갈때마다 줄 서있던거 기억나.

  2. thumbnail
    2020.07.10 03:15

    비밀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