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국맛집

일산 가로수길 초밥 잘하는집 상훈이네 참치&초밥

[상훈이네 참치&초밥]

 

 

배가 고팠는데 마침 일산 가로수길 초밥 잘하는집 가 볼 기회가 생겨 다녀왔는데 새로 생긴 곳이라 하더라고요. 신장개업 한 곳이라서 깔끔하고 또 세트메뉴로 즐기면 배가불러서 이쪽에서 한 끼 하시는거 좋을 듯 합니다.

 

 

 

상호명은 상훈이네 참치&초밥 인데 사장님 성함이 상훈님인걸로 추정이 됩니다.

 

 

 

오픈은 오전 11시부터 하고, 가게문은 10시경 닫는군요. 참조해서 방문하시면 되겠습니다. 저희는 낮에 갔습니다.

 

 

 

 

좌석은 깔끔한데 왜 테이블에 화로가 있지? 했는데 우동까지 같이 먹을 수가 있습니다. 따끈히 끓여주시는 것이 매우 좋았더랬습니다.

 

 

 

식탁에는 간단한 소스(간장, 초장 등)그리고 락교와 단무지가 있습니다. 집게로 덜어먹는 위생적인 시스템이었습니다. 

 

 

 

 

 

 

초밥세트 A는 초밥 12피스와 함께 회덮밥, 주먹밥, 새우장, 우동, 새우튀김이 나옵니다. 가격은 32,000원인데 이 정도로 둘이서 배부르게 먹을 수 있으니 좋을 거 같아서 훈군이랑 저는 이것을 즐기기로 하였습니다.

 

 

 

 

식탁에 있는 락교와 단무지를 살짜쿵 덜어보았습니다.

 

 

 

샐러드에 새우튀김이 잘게 썰려져 있고 상큼한 소스가 눈에 뜨입니다. 안에는 각종 채소와 함께 콘옥수수가 톡톡 씹힙니다. 

 

 

입맛을 돋궈주는 상큼한 츠케멘식 면요리에 단호박 샐러드가 나왔습니다. 깔끔한 반찬이 돋보이는 상훈이네였습니다. 

 

 

사실 생긴지 얼마 안 된 곳이라 리뷰로서 일산 가로수길 초밥 맛집 등을 찾다보면 잘 안나오는 곳이었는데 가 보길 잘 했네요!! 이것은 초밥세트A의 비주얼이랍니다.

 

 

세트로 시키니 풍성하고 참 보기 좋죠? 세트로 즐기니 이런저런 음식을 한 방에 먹을 수 있다는 것이 저같은 뚠뚜니에겐 더할 나위 없는 행복을 가져다 주었더랬습니다. 일산 스시 맛집이 꽤 있긴 한데 여기도 조만간 떠오를수도 있을거 같네요. 

 

 

신장개업 한 곳은 이렇게 재료가 신선하고 또 사장님께서 열정이 있어서 몬가 더 좋더라고요. 초밥은 연어랑 새우장, 참치등의 조합으로 이것저것 나오고요! 또 회덮밥은 자칫 심심할 수 있는 간장베이스가 아니라 초장과 같이 먹는거니 매콤함과 알싸함이 살아있지요!! 새우장과 함께 먹는 주먹밥도 일품이었습니다. 짭짤한 김과 톡톡 터지는 날치알, 그리고 다진 단무지의 조화라니! 

 

초밥은 크지도 작지도 않은 알맞은 크기이고, 토치로 구운것들과 날것이 오묘하게 조화돼 있습니다. 장어초밥도 맛이있던데 이집은 간을 잘 하는거 같네요. 새우장도 맛있었고 장어 초밥만 따로 사 먹고 싶을 정도였습니다. 연어는 콜라겐이 많으니 다크써클이 많은 저같은 사람이 많이 먹어야 한다고 해서 많이 먹어주었습니다. 토치로 구운것과 그냥 날것 두개 다 괜찮더라고요. 위에 있는 토핑까지 아주 장난 아니었습니다. 

 

 

 

간장은 밥에 찍어 먹는것보다, 생선 위에 뿌려먹거나 발라먹는 것을 선호한답니다. 왜냐면 간장을 밥에다 묻히면 간장밥의 맛부터 나서 재료 본연의 맛을 느끼기가 쉽지 않더라고요! 여러분께서도 초밥의 간장은 필히 생선부위에 찍어드시길 바라는 마음입니다. 스시에 꽂힐 때는 지금보다 더 자주 먹곤 했는데 한동안 안 먹다가 오래간만에 먹으니 끝내줬습니다. 

 

 

윤기가 좔좔 흐르는 장새우! 장새우가 따로 초밥버전으로도 있었는데, 이건 정말 요물이더라고요. 나중엔 장새우만 따로 먹어 보고 싶었습니다. 제주도에서 이런 간장베이스 게장만 엄청 사 먹곤 했었는데, 확실히 장새우는 이 짭짤한 맛과 톡톡 터지는 알이 일품입니다. 마늘은 삶은것으로 했는지 입에서 뭉근하개 뭉개졌고요~~

 

 

주먹밥은 비닐장갑을 주시는데 이제 여기서 혼신의 힘을 다해 안 섞이는 부분이 없이 조물조물 해주시면 됩니다. 참 쉽고 간단하죠? 손맛은 이렇게 완성되는거다! 하고 보여주는듯 합니다.

 

 

 

상훈이네의 트레이드마크는 주먹밥에 장새우를 같이 먹는 것인가 합니다. 사장님의 비술이 오롯이 들어 있는 거 같았다랄까요. 김가루+단무지+참깨의 조화도 아주 상당하네요. 이 장새우만 따로 판다면 집에 사 가고 싶은데 말이죠. 시간 나면 한 번 더 와서 이거 사먹으러 와야겠습니다. 

 

밥은 바로 지어서 맛나고, 새우는 어찌나 크고 통실하던지! 요즘에 제가 거대 어종보다 이렇게 작은어종을 많이 즐겨먹고 있거든요. 입맛이 없던 제가 밥을 몇 번이나 찾아 먹게 할 만큼,그야말로 최고였습니다. 밥도둑이 바로 여기 있었더랬죠!! 

 

 

회덮밥 한 그릇만 사먹어도 좋은 일산 가로수길 맛집 상훈이네입니다. 참치크기가 너무 크지 않아서 느끼하지 않았고, 또 이집은 "고소함"을 어떻게 전해주는지 확실히 알고 있는거 같네요. 또한, 각종 채소가 어우러지니 이거 건강에도 좋을거잖아요. 그러니 마구마구 먹어 주었습니다. 처음엔 간장을 휘둘러 먹는것인줄 알았는데 알고보니 초장을 먹는거였네요. 아마 초밥 간장과 함께해도 맛있을듯 합니다. 

 

 

 

밥 먹다가 뜨끈한 국물이 당길 때 즈음에 이집 오뎅우동도 계속 먹어주었는데요, 평평한 오뎅이 잘라져도 있고 통으로도 들어있어서 아주 좋았네요. 역시나 야채가 많이 들어있다는게 강점! 안에는 조랭이떡까지 엿보입니다. 

 

 

 

초밥은 이렇게 한 개 두 개 먹다보니 어느덧 다 먹었다는 후문이... 와사비를 잔뜩 처발처발 해서 와구와구 먹어주면 코끝까지 쨍해지는 게 아주 일품입니다(...) 과식을 해서 저녁은 먹지도 못했네요! 이런저런 해산물이 땡긴다면 여기서 세트요리로다가 다함께 먹어주는 것도 좋겠습니다. 간만에 해산물로 영양보충을 하니 기분이 날아갔네요. 훈군덕에 감사히 잘 먹었습니다. 

 

 

 

일산 가로수길 초밥 잘하는집 상훈이네 근처에는 원마운트, 아쿠아플라넷, 호수공원 등 각종 관광지 근처에 있습니다. 신사동에도 가로수길이 있긴 하지만, 일산 호수공원 인근에 있는 일산 가로수길이라 하면 요즘 핫플레이스로 대두되고 있는데 상훈이네처럼 깔끔한 식당이 많으니 와보시길 바랍니다. 다음에도 저렴하게 한끼 해보고 싶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