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츠오모이

 

홍대 돈까스 전문점 카츠오모이입니다. 검색해보니 체인점인거 같은데요, 경의선 철길에 있는 곳으로서 두툼한 돈까스가 있는것이 특징입니다. 비가 개인 날 먹었던 음식이었기 때문에 더욱 맑은기억으로 저에게 남아있는 식당이니 여러분께도 얼른 소개해드리고 싶어요.

 

 

 

이정도 두께

 

 

간단하게 한끼하기에는 돈까스만한 음식이 없는거 같습니다. 그리고 남성분들은 특히 돈까스 좋아하시잖아요. 고기류 싫어하는 남자분은 아직까지 한 번도 못본거 같습니다.

 

 

 

소박하면서도 정겨운 외관입니다.

 

 

 

 

카츠오모이는 한그릇 음식으로 이렇게 나오는데요 바로 돈까스를 갓튀겨 주셔서 더욱 맛나게 먹을수 있습니다. 여러가지 카츠류가 있는 곳입니다. 돈까스야 아무래도 돼지로 만든것이기에 상징캐릭터는 돼지이네요. 그리고 이쪽에는 우리나라가 아닌거같은 착각을 주는 이런 분위기의 식당이 매우 많답니다. 

 

홍대 카츠오모이 메뉴

 

 

 

카츠오모이 메뉴입니다. 돼지고기는 국내산, 쌀은 국내산을 사용한다고 합니다.

 

등심돈까스 10000원, 안심돈까스 11000원, 등심&안심돈까스 12000원, 카레라이스로 변경 2000원입니다. 어떤 메뉴는 품절이었습니다.

 

 

 

 

두명의 주방장분께서 열심히 만들어주십니다. 자리가 거의 카운터석입니다. (속칭 다찌석)

 

 

 

식탁에는 샐러드 소스가 유자&참깨드레싱으로 있습니다. 히말라야 솔트도 보이고요,

 

 

 

 

여튼 제 자리에 없는 드레싱, 참깨랑 유자를 뿌려보았습니다.

 

 

 

 

히말라야산 솔트랑, 후추입니다. 위에 버튼을 누르면 나오는 형식이더라고요.

 

 

 

먼저 이렇게 주시고 나중에 튀김을 얹어주셨습니다. 

 

 

샐러드

 

샐러드도 앞서 보여드렸던 유자와 참깨 두개다 뿌렸어요. 

 

 

 

 

기본으로 나오는 밥과 장국입니다.

 

 

 

홍대 돈까스 맛집 으로 유명한 곳이기에 뭔가 다른 비주얼이죠. 카츠오모이에서는 명이나물이랑 돈까스 소스가 멋진 자태로 나오는데요 돈까스 소스가 적은이유는 소금에 찍어먹는게 더 맛있어서라고 합니다. 

 

 

트러플 소금과 돈까스의 만남

 

이 집 카츠가 신기하다고 말씀드리는것은, 트러플 소금에 와사비 조합이 기가 막히기 때문입니다. 

 

 

 

와사비는 규카츠에 어울렸던건데, 고급 돈까스집 가면 생와사비가 나오더라고요. 그리고 판도 좀 고급스럽고 남다른분위기이죠? 고기에 찍으면 향이 확 올라오는데 이게 엄청 중독성이 강합니다. 원래 튀김을 그냥 짭짤하게만 먹는것보다는 소스에 찍어서 눅눅+뭉근하게 먹는것을 선호했는데 오늘 새로운 맛을 다 보네요. 그래서 이 집이 홍대 돈까스 전문점 리스트중에서도 유명한 곳으로 손꼽히는가 봅니다. 경의선 철길 데이트하면서 나 이거 먹을줄 안다고 말하면 연인에게 존경의 눈길까지 받을수 있을듯~ 

 

 

등심돈까스 가격 10000원의 행복

 

약간 가격대가 있는 돈까스지만 절대 구성이 허술하진 않더라고요. 이것저것 따로 추가하고 만원이 나오는 것보다 한 구성 안에 만원이라는 것은 괜찮았어요.

 

 

 

일단, 트러플 소금과 기본으로 나오는 돈까스 소스에 찍어먹는 것이 제일 훌륭했습니다. 등심은 고기가 엄청 두툼하고 위쪽은 지방질까지 너무 맛나더라고요. 보통 퍽퍽살만 있는게 나오는데 여기는 이런 부드러운 조화까지 갖추고 있어서 삼겹살을 튀긴듯한 착각까지 들었어요. 

 

 

너무 곱다

 

 

단면이 너무 곱죠. 아참, 익힐 때 미디움이랑 웰던을 선택할 수 있는데 저는 미디움으로 했거든요. 물론 돼지고기이니 다 익은건 맞는데 육즙이 뿜어져 나오는 돈까스는 난생 처음이라 너무 좋았어요. 돈까스는 미디움으로 즐기시는 겁니다. 

 

 

 

가까이서 보시면 말랑한 지방부분이랑 살코기 부분이 조화롭게 섞였다는 것까지 간파 가능하실텐데요 홍대 카츠오모인의 비주얼~ 확실히 패션피플 홍대커들은 입맛도 까다로울 거잖어요. 젊은 층부터 나이많은 사람의 입맛까지 두루 만족시킬 만한, 다재다능한 돈까스였다고 보심 되겠네요. 원래 카츠류는 느끼하다는 편견이 있었는데 이건 튀겼는데도 깔끔해요. 되게 역설적이죠. 

 

 

 

명이나물과 같이 해도 좋아요. 트러플+명이 조합이 이렇게 기막힌지 이제 알았네요. 나중에 집에서 그냥 돈까스 해먹을때도 요렇게 해볼까봐요. 아마 이건 한국식으로 조금 변형한거 같은데 저한텐 극호! 였습니다. 명이나물의 향이 강하지만 저는 매우 사랑하는 반찬이거든요.

 

 

 

트러플소금 콕콕 찍은거랍니다요. 소금 찍은게 잘 티가 안나죠? 하지만 풍미가 확 올라오는 것은 느껴보시면 좋겠어요. 단면이 다른데보다 두툼해서, 밥을 적게 먹어도 배가 아주 부르답니다.

 

 

 

 

자꾸 소스통을 치우셔서 돈까스 소스를 한번더 받아서 여기에 많이 찍어먹었어요. 그래서 앞으로 가져다놓은 후추는 다시 치우셔서 한번도 못찍어먹어서 후추맛은 못평가하겠습니다.ㅠㅠ 너무 슬퍼요

 

 

 

 

규카츠랑 먹던 와사비의 감동 여기서도 느껴보고요~ 와사비는 나중에 다채롭게 활용해서 즐겨봐야겠어요. 초밥에만 어울리는것이 아니라 육류와도 환상적인 이런 케미를 뽐내는 거니까요. 옆에서 드시는 다른분께서도 맛있다며 음미하면서 드시는데 저도 그 맛표현에 너무 공감이 갔어요. 짭짤하고 느끼한 기름진것엔 와사비, !! 

 

 

히말라야 핑크솔트 뿌리기~

 

쉽게 적당량을 뿌려먹을 수 있는 히말라야 핑크솔트! 사실 소금뿌려 먹는거를 별로 안해봐서 이참에 제대로 느끼고 싶었는데 주인 아저씨께서 자꾸만 제 앞에 갖다놓은 소스통을 치우셔서 제대로 못먹었어요. 그게 살짝 아쉬워셔 악간 텐션이 떨어졌습니다. 양념이 각자리마다 비치된게 아니라 제 앞으로 끌었던 것 뿐이었거든요...아마 주방장님께서 살짝 정리 강박이 있으신거 같습니다.ㅠㅠ

 

사실 식당에서 무언가를 즐길 때 서비스는 모든 손님들이 동일한 서비스를 영위하는 것이 맞다고 보거든요. 어떤 자리 앞에는 소스가 있고 어떤 자리 앞에는 소스가 없다면, 직원분께서 나중에 치우는 것을 감안하시는게 맞다고 봅니다. 반찬통이 멀어서 일단 소스통을 앞에 두고 가져다먹을 때마다 기다리지 않고 치우시니 불편하다 느꼈네요. 한 번만 그러신게 아니라 몇 번 그러셔서 처음엔 이게 대체 무슨 일이지? 싶었어요.

 

 

다른 메뉴도 먹어보고프다 

 

그래도 행복하게 식사했던 카츠오모이였습니다.!! 두툼한 돈까스를 먹어보고 싶다면 여기로 오세요. 등심 안심도 있지만 목등심까지 있고, 가격대비 훌륭하게 즐겼다는 생각이 듭니다. 경의선책거리에서 신촌역쪽으로 내려오는 길목에 위치한 곳입니다. 

 

카츠오모이 홍대점(서교점)위치 가는법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
  1. thumbnail
    2020.08.08 17:33

    비밀댓글입니다